필립스 휴 3.0 스타터 킷을 사다

스마트홈 구축의 입문격이라는 필립스 휴를 샀다.

몇 년 전에는 분명 스타터 킷이 삼십만원 정도 했던 것 같은데, 지금은 그 가격의 반도 안한다.

상자 사진

전구 세 개와 휴 브릿지가 들어있다. 저 브릿지를 통해서 각 전구를 조종한다.

상자 연 사진

hue 앱으로도 조종할 수 있고, 애플 홈으로도 조종할 수 있다. 시리에게 요청할 수도 있다.

앱 처음화면

앱애서는 간단한 루틴 설정이 가능한데,

앱 루틴 화면

내가 제일 원했던 기능인 기상 루틴을 설정했다. 유독 겨울에는 아침에 어두워서 알람을 들어도 일어나기 힘들다. 겨울을 미리 준비하기 위함이라고 스스로에게 구매를 핑계삼았다.

앱 기상 루틴 화면

알람 시간 삼십분 전부터 서서히 밝아지다가 알람이 지나고 10분 후에 자동으로 꺼지도록 세팅했다.

애플 홈킷과도 연동할 수 있는데, 휴 앱에서 설정하면 동기화하는 방식이다.

홈 앱 화면

  • “불 꺼줘”
  • “내방 불 켜줘”
  • “환하게 해줘”
  • “거실 조명 보라색으로 바꿔줘”

같은 명령을 시리에게 시킬 수도 있다.

시리 명령

전구는 세 갠데, 내 방에 소켓은 책상 스탠드 하나 뿐이다. 이제 스탠드를 사야한다.

책상

원래는 아침에 일어날 때 좀 더 기분 좋게 일어나고 싶어서, 일출을 시뮬레이션하는 필립스의 wake up light를 구매할 생각이었다. 하지만 wake up light는 매 번 자기 전에 알람을 켜줘야하는 불편함이 있어서 이걸 자동화할 방법을 찾다가 없길래 Hue로 눈을 돌렸다.